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홍콩 '범죄인 송환법' 추진 연기..."철회만이 답"
Posted : 2019-06-15 22:4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홍콩인들의 민심이 폭발하면서 홍콩 행정부가 법안 추진을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홍콩의 범민주 진영에서는 법안 추진을 연기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이어서 범죄인 인도 법안을 둘러싼 여진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폭발한 홍콩 시민들의 분노에 놀란 홍콩 행정부가 뒤늦게 민심을 이유로 법안 추진 일정에 속도를 늦췄습니다.

홍콩 행정부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정부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을 연기한다고 공식 밝혔습니다.

[케리 람 / 홍콩 행정부 장관 : 지난 이틀간 반복되는 내부 회의를 거쳐, 우리 정부에서 송환법 추진 연기를 결정하였음을 공식 발표합니다.]

"타이완 정부가 살인범의 인도를 요청하지 않고 있어 법안의 긴급성이 사라졌다"고 행정부는 연기 이유를 들었지만 커지고 있는 시민들의 반발이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캐리 람 장관은 정부는 이견을 좁히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하면서도 시민들과의 소통 부재를 자인했습니다.

케리 람 장관은 진심 어린 마음으로 겸허하게 비판을 듣고 수용할 것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케리 람 / 홍콩 행정부 장관 : 저희는 사회 모든 부문에서 대화를 재개할 것이며 더 많이 설명하고 다양한 사회관에 대해 귀 기울일 것입니다.]

케리 람 장관은 또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는 보류될 것이며, 시민들의 의견을 듣는 일정표를 제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 법안의 최종적인 철회가 아님을 분명히 했습니다.

홍콩을 담당하는 한정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이 선전에 내려와 대책회의를 했으며, 홍콩 행정부에 연기를 허락했다는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홍콩의 범민주 진영에서는 "입법을 연기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며 '범죄인 인도 법안'이 파기될 때까지 시위를 지속하겠다고 밝혀 여진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박철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