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 "중국, 지지 신호 안 보여"

외신들, "중국, 지지 신호 안 보여"

2010.05.31. 오전 04: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멘트]

주요 외신들은 이번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논의된 천안함 사건 대응과 관련해 중국의 태도를 비중있게 다뤘습니다.

중국이 대북 대응에 나설 것을 주문받았지만 안보리 제재에 대한 지지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풀이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AFP 통신은 한국과 일본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중국이 북한을 비난하도록 압박했지만 이를 이끌어내는데 실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은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조치를 지지할 준비가 돼있다는 신호는 보이지 않았다고 전하면서, 원자바오 총리가 "천안함 사건으로 생긴 엄중한 영향에 잘 대응해 긴장을 완화하고 특히 충돌을 피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덧붙였습니다.

AP 통신도 원 총리의 기자회견 발언에 주목하면서 그가 유엔에서 북한을 규탄하려는 한국과 일본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이 북한을 비난하라는 압박을 받았지만, 북한에 대한 강경한 신호 대신 모든 관련국들에게 고조된 긴장을 완화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원 총리가 남북한 사이에서 균형을 유지하는 '힘든' 외교를 수행했다고 풀이했습니다.

영국 BBC 방송도 중국이 북한을 비난하지 않은 점에 주목하고, 북한의 유죄를 인정한다면 이제 북한을 '부담'으로 여긴다는 신호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중국 언론은 원자바오 총리의 발언을 중심으로 보도했습니다.

특히 각국이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해야 하며 천안함 사건에 잘 대응해야 한다는 부분에 방점을 뒀습니다.

일본 언론은 3국 정상이 공동대응하기로 합의한 점을 부각시켰습니다.

NHK 방송은 한중일이 사태의 심각성에 인식을 함께 하고,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