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소속사, 폐업 아닌 사명 변경..."꼼수 아냐"

김호중 소속사, 폐업 아닌 사명 변경..."꼼수 아냐"

2024.06.20. 오후 2:3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김호중 소속사, 폐업 아닌 사명 변경..."꼼수 아냐"
오센
AD
'음주 뺑소니'로 구속 기소된 가수 김호중(33) 씨의 소속사가 매니지먼트 사명을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0일 "당사는 최근 사명을 생각엔터테인먼트에서 아트엠앤씨로 변경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매니지먼트 사업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사명을 변경했을 뿐, 여기에 숨겨진 의도나 꼼수가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면서 매니지먼트 사업을 지속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이에 기존 사명을 사용하지 않기로 주주간 합의가 이뤄지며 사명이 변경됐다"고 전했다.

앞서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광득 대표와 전모 본부장이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구속되는 등 물의를 빚자 임직원 전원이 퇴사하고 대표이사직을 변경한 바 있다. 소속 아티스트와도 전속 계약을 종료했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