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우리은행?"...100억 빼돌린 간 큰 대리 [앵커리포트]

"또 우리은행?"...100억 빼돌린 간 큰 대리 [앵커리포트]

2024.06.11. 오후 1: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우리은행에서 고객 대출금이 감쪽같이 사라진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알고 보니 은행 직원이 몰래 빼돌린 건데, 규모가 무려 100억 원대에 이르렀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런 거액을 횡령한 간 큰 직원, 경남 김해 지점에서 기업 대출을 담당한 대리 A 씨입니다.

은행 조사 결과, A 씨는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게 빼돌린 돈으로는 해외 선물 등에 투자했고, 무려 60억 원 정도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그런데 우리은행의 이런 대규모 금융사고,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불과 2년 전, 차장급 직원 전 모 씨가 동생과 공모해 712억 원을 횡령해 지난 4월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이 확정되기도 했습니다.

[A 씨 / 우리은행 전 직원(지난 2022년) : 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법정에서 혐의 부인했나?) 혐의 인정합니다.]

당시 금감원이 조사해보니 우리은행은 전 씨가 무려 1년이나 무단결근한 사실조차 몰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저 전 씨의 보고만 믿고 있다가 금융당국 조사 과정에서 뒤늦게 속았단 걸 알았던 겁니다.

[이준수 / 금융감독원 부원장(지난 2022년) : 파견 허위 보고 후 무단결근 하였음에도 근태관리가 전혀 되지 않는 등 인사관리에 있어서 허점이 발견되었습니다.]

그러니까 은행의 허술한 내부 관리가 사실상 전 씨가 횡령할 수 있게끔 판을 깔아준 셈이었습니다.

2년 만에 또다시 발생한 대규모 금융사고에 우리은행은 당혹스럽다는 분위기입니다.

경위 파악과 횡령금 회수를 위해 해당 지점에 특별 검사팀을 급파하며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는데요.

금감원 역시 정확한 경위와 책임 소재 파악을 위해 조만간 현장검사에 착수하기로 했습니다.

잇따른 불미스러운 금융사고로 우리은행의 내부 통제 시스템은 또 한 번 도마 위에 오르게 됐습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