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공장·창고 대형 화재...살인미수 용의자 돌연사

경기 공장·창고 대형 화재...살인미수 용의자 돌연사

2024.04.24. 오전 05: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경기 안성의 공장과 김포의 창고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밤새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자신의 아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이 테이저건을 맞고 제압돼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중 갑자기 숨졌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소식, 윤웅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람 키보다 높게 쌓인 자재에서 거대한 불길과 연기가 마구 치솟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쉴 새 없이 물줄기를 뿌려보지만, 불은 약해질 기세를 보이지 않습니다.

경기 안성시 미양면에 있는 액화천연가스 운반용 보냉제 공장에서 불이 난 건 어제 오후 5시 30분.

소방당국은 한때 대응 2단계를 발령해 6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습니다.

[경기소방관계자 : 스티로폼 같은 건데 그게 보냉 제품입니다. 우선은 불길 자체가 컸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수 km 떨어진 곳에서도 검은 연기가 관측되면서 관련 신고가 100여 건 잇따랐습니다.

경찰과 소방은 불을 완전히 끄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창고에서 거센 불길이 뿜어져 나옵니다.

화마가 삼키고 간 건물은 뼈대만 남았습니다.

경기 김포시 양촌읍의 인테리어 소품 창고에서 불이 난 건 어제저녁 7시 30분쯤.

소방당국은 장비 32대와 인력 80여 명을 투입해 6시간 반 만에 불을 껐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물류 창고 1개 동이 완전히 불에 탔습니다.

광주에서는 50대 남성이 자신의 30대 아들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이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테이저건을 맞고 제압됐습니다.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남성은 갑자기 호흡 곤란으로 쓰러져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흉기에 찔린 아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숨진 남성의 정확한 사망 원인과 사건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윤웅성입니다.


영상편집;서영미

화면제공;경기소방본부 시청자제보



YTN 윤웅성 (yws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