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에도 전공의 요지부동...대규모 처벌로 이어지나

연휴에도 전공의 요지부동...대규모 처벌로 이어지나

2024.03.02. 오후 9: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복귀 시한 지났지만…전공의 6% 정도만 돌아와
정부, 집계 마무리하면 행정절차 돌입 방침
연휴 중 복귀한 전공의는 선처할 가능성 커
대전협 비대위원장, 세계의사회 입장문 공유
AD
[앵커]
정부가 처벌을 예고하며 최후통첩한 지 이틀이 지났지만, 전공의 대부분이 돌아오지 않으면서 양측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의과대학들이 정부에 증원 규모를 제출할 시한도 모레(4일)로 다가오면서 이에 대한 갈등도 커지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복귀 시한으로 제시한 지난달 29일까지 병원에 돌아온 전공의는 565명, 전체의 6% 수준입니다.

이른바 '데드라인'을 넘겨 연휴가 이어지는 동안에도 뚜렷한 움직임은 보이지 않습니다.

전공의들이 복귀와 이탈을 반복하는 경우도 있어서 병원마다 집계가 혼선을 빚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연휴 기간 집계를 마무리하면 면허 정지를 위한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다만, 복귀 시한을 넘겼다 해도 연휴 중 복귀한 전공의들은 선처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에 대해 의사 단체의 반발은 거세지고 있습니다.

박단 대한전공의협회 비대위원장은 SNS에 세계의사회 입장문을 공유하며 정부 강경 대응을 우회 비판했습니다.

세계의사회는 "개인 사직을 막고, 학교 입학 조건을 제한하려는 정부의 시도는 잠재적인 인권 침해로 간주돼 위험한 선례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충남대병원 교수 비대위도 "전공의와 학생에게 무리한 사법절차를 진행한다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코앞으로 다가온 의대 증원 규모 신청을 두고도 일부 대학과 의대 측의 갈등도 격해지고 있습니다.

증원 규모를 키우고 싶은 대학 측과 이를 만류하는 의대 측의 의견 충돌이 있는 겁니다.

전국 의대 교수들은 각 학교 총장에게 증원 규모를 제출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김현아 / 전국의대교수협의회 대외협력부회장 : 우리 학교가 정말 이렇게 많은 수의 학생을 제대로 교육할 수 있는지 이런 얘기들을 하려면 너무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에 3월 4일 날 이거를 못 박아서 내는 것에 대해서 이의를 제기한 거죠.]

정부가 예고한 대로 전공의 수천 명에 대한 순차적인 처벌에 돌입할 경우 갈등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영상편집 : 전자인

그래픽 : 박유동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