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게 두 마리 37만 원…소래포구의 선 넘은 바가지 상술 행태

대게 두 마리 37만 원…소래포구의 선 넘은 바가지 상술 행태

2024.02.28. 오전 08: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대게 두 마리 37만 원…소래포구의 선 넘은 바가지 상술 행태
사진=유튜브 영상 화면 캡처
AD
한 유튜버가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 상인들의 호객 행위 및 바가지요금을 폭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생선선생미스터S’라는 채널을 운영 중인 한 유튜버는 지난 24일 ‘선 넘어도 한참 넘은 소래포구, 이러니 사람들이 욕할 수밖에…’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이 유튜버는 지난 12일 인천 소래포구를 방문했다며 “사람들이 욕을 하던 것이 이제는 이해가 간다. 여긴 안 될 것 같다. 곪아도 단단히 곪았다”고 말했다.

영상에는 그가 시장에 들어서자, 상인들의 과도한 호객 행위가 이어졌다. 상인들은 무작정 생선을 꺼내 무게를 달아보거나 물 밖에 꺼내두는 방식 등으로 구매를 압박했다.

또한, 설명을 듣고 다른 곳을 둘러보겠다는 의사를 표시하자 고객에게 노골적인 눈치를 주는 등의 행위도 이어졌다.

바가지 상술도 여전히 개선되지 않았다.

가격표에 1㎏당 4만 원이라고 적혀있었지만 상인은 5만 원이라고 안내했으며 무게를 달아본 뒤 고객에게 보여주지는 않고 “대게 두 마리에 37만 8,000원,, 킹크랩은 54만 원”이라고 막무가내로 가격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 유튜버는 영상 말미 “나는 항상 단점이 있으면 장점을 찾아 중립적인 리뷰를 해 왔다. 인간이라면 도저히 중립적인 리뷰가 불가능하다”면서 “A부터 Z까지 좋은 이야기를 단 한마디도 할 수가 없다”고 소래포구 상인들의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