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도 안 가요"…초유의 이탈률 50%, 학생들은 어디 갔나? [디지털리포트]

"서울대도 안 가요"…초유의 이탈률 50%, 학생들은 어디 갔나? [디지털리포트]

2024.02.22. 오후 3:3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2024학년도 대입에서 서울대에 합격하고도 미등록한 인원이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4학년도 서울대 자연 계열 정시 합격생 769명 가운데 164명이 등록을 포기했습니다.

전체 합격자의 21.3%가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작년(88명)의 2배 가까이로 증가한 규모입니다.

미등록률 역시 작년(12.2%)보다 10% 포인트 가까이 올랐습니다.

자연계열 중 미등록률이 가장 높은 학과는 약학 계열 일반 전형으로 무려 63.6%에 달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공대에서도 나타났습니다.

컴퓨터공학부 일반전형 합격자 중 33%가 등록을 포기했고, 첨단융합학부는 16.4%가 미등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의류학과 일반전형 58.3%, 간호대학 일반전형 55.6%, 지구과학교육과 일반전형 50.0%, 통계학과 일반전형 50.0% 등 총 5개 학과에서 절반이 넘는 합격자가 등록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에는 미등록률 50% 이상을 기록한 학과가 한곳도 없었는데,

전문가들은 의대 쏠림이 심화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했습니다.

서울대에서 유독 자연 계열 미등록 인원이 늘어난 이유가 의대 중복 합격 인원들의 이탈 때문이라는 분석입니다.

다른 대학의 상황도 비슷했습니다.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의 미등록률은 정시 모집 인원 대비 220%에 달했고, 고려대 차세대통신학과의 미등록률은 지난해보다 증가해 140%를 기록했습니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 3개 대학 자연 계열의 미등록 인원은 모두 85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YTN 윤현경 (goyhk13@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