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뒤 의사파업 현실로?...내일 전공의 총회

설 연휴 뒤 의사파업 현실로?...내일 전공의 총회

2024.02.11. 오후 5: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의사들의 집단행동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집단행동 동력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전공의들이 내일 파업 등 집단행동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한연희 기자입니다.

[기자]
의대 정원을 2천 명 늘리겠다는 정부의 발표가 나오자 의사협회는 즉시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설 연휴가 끝난 뒤 집단행동을 준비하기로 했습니다.

[박성민 /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 (지난 8일) : 선후배가 따로 없고 직역이 따로 없으며, 우리는 다 같은 의사요, 동반자며 형제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의사 죽이기에 나선 정부에 맞서 강력하게 투쟁해주십시오.]

의사협회가 '총파업'이란 표현을 사용하고 있지만, 실제 방식은 의료기관의 문을 닫는 '집단 휴진'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의협이 동네 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 중심의 단체인 만큼 전공의들의 참여 여부가 파급력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전공의는 대학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에서 인턴과 레지던트로 일하며 의료체계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설 연휴 마지막 날에 온라인 임시총회를 열고 집단행동을 포함한 대응 방안을 논의합니다.

서울아산병원과 서울대병원 등 이른바 '빅5' 병원의 전공의들은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행동에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법에 따른 엄정한 대응'이라는 방침을 밝히고 실무적인 준비까지 마쳤습니다.

[조규홍 / 보건복지부 장관 (지난 8일) : 전공의분들은 응급수술에서 거의 비중이 30~40%를 차지하고 계시기 때문에 그분들이 일거에 진료를 거부하거나 그렇게 되면 진료 공백이 불가피합니다. 법에 부여된 의무에 따라 원칙적으로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의협에 집단행동과 이를 교사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전공의가 있는 수련병원에는 집단 사직서 수리 금지도 명령했습니다.

전공의들이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을 무력화하기 위해 집단으로 사직서를 내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정부는 의사단체가 집단행동을 강행하고 업무에 복귀하지 않는다면 의사면허가 박탈되는 사례가 나올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YTN 한연희 (hyhe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