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울산 일가족 사망' 아파트 현관문에는 "마지막 경고"

실시간 주요뉴스

'울산 일가족 사망' 아파트 현관문에는 "마지막 경고"

MBC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일가족 사망 사건과 관련, 숨진 가족들이 대출을 갚지 못해 이미 집이 경매로 넘어간 상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울산 경찰은 전날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발견된 일가족 사망 사건에 대해 숨진 아버지 A(47)씨가 아내와 두 자녀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MBC에 따르면, 대기업 직원인 A씨는 최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집 현관문에는 집을 비우라는 경고가 여기저기 붙어있었다.

현관문에는 흰색 마스킹 테이프로 '마지막 경고'라고 적은 글씨와 함께 경고장에는 "경고합니다. 마지막입니다. 이번에는 문 앞에서 끝나지만 다음에는 계고합니다. 충분히 많이 배려해 드렸습니다. 잘 생각하세요"라고 적혀있었다.

A씨는 2013년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았지만 갚지 못해 집이 경매로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새 주인이 집을 낙찰받았지만 A씨가 나가길 거부하자 새 주인이 퇴거를 요구해왔던 정황이 나왔다.

사건 당일 둘째 아들이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에서 경찰에 신고를 접수해 경찰이 A씨으 집으로 출동했다. 아버지인 A씨는 경찰의 확인 요청에 "자녀들이 집 안에 없다"는 말만 반복하고 문을 잠그고 열어주지 않았다.

경찰이 소방구조대의 협조를 받아 문을 강제 개방하고 집 안으로 들어가자 집 안은 화재가 발생한 상태였고, 방 안에선 A씨의 아내와 두 자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 이송됐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의 주변인 조사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과 경위를 밝힐 예정이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