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피해 클 뻔했는데..." 외근 나갔다가 주택가 화재 막은 공무원들

실시간 주요뉴스

외근을 나갔던 구청 공무원들이 복귀하다가 주택가 화재를 발견하고 초기 진화를 도운 사실이 알려졌다.

1일 울산 동구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1시께 동구 대송동에 있는 한 원룸 뒤편에 1m 높이로 쌓여있던 폐지 더미 사이에 불이 붙었다.

불이 난 곳은 아파트, 원룸, 교회, 어린이집 등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는 주택 밀집 지역이어서 건조한 날씨에 불이 확산하면 더 큰 피해가 생길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때 동구청 공무원 진민후 씨와 이정범 씨가 외근 차 나와 이곳을 지나가다가 화재를 발견하고, 곧장 차에서 내려 119에 신고했다.

두 사람은 화재 사실을 알린 뒤 근처 어린이집에서 소화기를 빌려 초기 화재 진압을 시도하는 한편, 소방차가 도착할 때까지 화재가 번지지 않게 하려고, 불이 붙지 않은 폐지를 멀찍이 치워 두기도 했다.

이어 소방차가 도착하자, 소방대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는 동안 이들은 주변을 챙기며 진화가 무사히 마무리되도록 도왔다.

이들은 동구청 노인·장애인 담당 업무를 맡고 있는 이들로, 인근 행정복지센터에서 트럭을 빌려 장애인협회에 사무용 집기를 전달한 뒤에 차를 반납하러 가는 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진 씨와 이 씨는 "주민들이 불붙지 않은 폐지를 함께 치워주는 등 불을 끄는 데 힘을 보태줬고 소방차가 신속히 도착해 화재가 빨리 진압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주택 밀집 지역이라 불이 퍼졌으면 피해가 클 뻔했는데 큰 피해 없이 마무리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종훈 울산 동구청장은 "젊은 공무원들이 본연의 업무로 바쁜 중에도 주민들을 챙기고 봉사하는 마음으로 화재 확산 방지에 도움이 돼 기쁘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