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진료비 100조 돌파..."코로나19 진료비 급증"

건강보험 진료비 100조 돌파..."코로나19 진료비 급증"

2023.10.04. 오후 11: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급여비·본인부담금 합한 ’건보 진료비’ 102조 원
코로나19 유행 길어지면서 작년 건보 진료비 급증
"코로나19 백신·검사비·치료비 등 증가 영향"
일상회복 후에는 의료기관 이용 환자 증가
AD
[앵커]
지난해 국민건강보험 진료비가 사상 처음으로 100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진료비가 급증한 게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데, 65세 이상 고령층 진료비가 절반에 육박했습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건강보험 진료비가 100조 원을 넘었습니다.

건보 진료비는 공단에서 부담하는 것과 환자가 내는 '본인부담금'을 합한 액수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재작년 90조 원을 넘은 뒤 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1년 새 8조9천억 원, 무려 9.5%나 뛰었습니다.

진료비가 증가한 가장 큰 원인은 역시 코로나19였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 관련 진료비는 5조7천억 원 정도로, 재작년보다 4배 넘게 뛰었습니다.

전체 진료비 증가액의 절반은 코로나19 진료비로 썼다는 얘기입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어진 데다, 신속항원검사와 PCR 검사비, 격리 및 재택치료비 등이 계속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꺾인 뒤에는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장기간 유행한 독감을 비롯한 호흡기계 질환 비용이 37%나 증가했습니다.

[강지혜 /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전략본부 통계관리부 부장 : 사회적 거리두기가 2022년 4월 18일 전면해제됐고요. 그 영향으로 그동안 코로나19로 줄어들었던 의료이용, 특히 호흡기 질환 등이 코로나19 발생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는 과정으로 보입니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늘어나면서, 해당 연령대 진료비 역시 증가했습니다.

65세 이상 진료비는 8.6% 증가해 44조 원을 넘었는데, 전체 진료비의 절반에 가까운 수치입니다.

65세 이상 1인당 월 평균 진료비는 42만9천 원으로, 전체 평균보다 두 배 넘게 많았습니다.

공단이 요양비 등 현금으로 지급하는 급여비도 2조8천억 원으로 7.7% 증가했습니다.

특히 임신·출산진료비의 경우 지원금을 늘리면서 두 배 넘게 뛰었습니다.

정부는 내년부터 지원금을 더 늘려 쌍둥이든 세쌍둥이든 상관없이 무조건 태아 한 명에 100만 원씩 지원합니다.

YTN 김혜은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경
그래픽 : 김진호


YTN 김혜은 (henis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