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향해 가는 돈봉투 수사...'봉투 살포' 윤관석도 입 열어

송영길 향해 가는 돈봉투 수사...'봉투 살포' 윤관석도 입 열어

2023.09.28. 오후 5: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재작년 민주당 돈봉투 살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송영길 전 대표가 이번엔 입법 로비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압수수색을 당했습니다.

이미 재판에 넘겨진 주변인들도 불리한 진술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송 전 대표를 겨냥한 검찰 수사에 점점 속도가 붙는 모습입니다.

홍민기 기자입니다.

[기자]
송영길 전 대표는 지난 4월,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에 관여한 혐의로 첫 자택 압수수색을 당했습니다.

[송영길 전 대표 가족 (4월 압수수색 당시) : (변호사는 언제쯤 오나요?) 우리는 몰라요. (대표님은 지금 어디 계세요?)]

다섯 달 뒤, 검찰이 이번엔 송 전 대표의 다른 주거지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이 주목하는 건 박용하 전 여수상공회의소 회장이 송 전 대표의 외곽 후원조직 '먹고사는 문제 연구소'에 건넨 4천만 원.

이 돈이 폐기물 소각장 확장과 관련해 인허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입법 로비' 뇌물이라는 게 검찰의 의심입니다.

로비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전직 민주당 수석전문위원 김 모 씨의 주거지도 강제수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은 뇌물 혐의와 관련해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송 전 대표가 증거를 인멸한 정황도 추가로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송 전 대표는 박 전 회장 측이 후원금을 냈다는 것도 수사 과정에서 처음 알았다며, 검찰이 돈봉투 의혹 수사가 난항에 빠지자 '별건 수사'에 나섰다고 반발합니다.

이런 가운데, 돈봉투 살포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관련자들의 입에선 송 전 대표에게 불리한 진술이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전달자로 지목된 무소속 윤관석 의원 측은 최근 재판에서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돈봉투 20개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봉투 안에 들어 있던 구체적인 액수 등만 과장됐을 뿐, 그밖엔 대부분 맞는다는 겁니다.

또, 캠프 자금 관리를 맡았던 송 대표의 전직 보좌관 박용수 씨 측도 모두 6천만 원을 윤 의원에게 건넸다고 시인했고,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의 변호인 역시 지역본부장들에게 돈을 뿌린 혐의를 인정하면서 형사책임은 선거를 총괄한 송 전 대표가 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처럼 주변인들이 하나둘 등을 돌리고 혐의를 인정하면서, 송 전 대표를 최종 수혜자로 놓고 진행되는 검찰 수사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YTN 홍민기입니다.


영상편집 : 송보현
그래픽 : 우희석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