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석에 고향 가는 대신 알바하는 청년들... "생활비 벌어야죠"

실시간 주요뉴스

추석에 고향 가는 대신 알바하는 청년들... "생활비 벌어야죠"
연휴 기간 목돈을 벌기 위해 단기 아르바이트를 하겠다는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성인남녀 2,586명을 대상으로 '추석 아르바이트 계획'을 물은 결과, 55.7%가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를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 설 연휴 동일 조사(54.0%)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로 연령별로는 '30대(59.3%)'가 추석 알바 구직에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단기 알바를 하려는 응답자는 직장인(74.2%)에게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대학생 71.3% 취업준비생 64.6%가 이번 추석 연휴 때 아르바이트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알바 이유로는 '단기간에 용돈을 벌기 위해서'라는 대답이 38.3%(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다. 지출 부담으로 인해 추가 수입이 필요해서, 친척들과의 만남, 잔소리를 피하고 싶어서 등의 이유도 있었다.

추석 연휴 기간 알바 구직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조건으로는 급여가 75.3%의 응답률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그다음은 근무 시간(50.1%), 근무지까지의 거리(34.6%), 업무 강도·난이도(25.2%), 근무 기간(16.0%), 식사 제공, 휴게시간 등 복리후생(14.9%) 순이었다.

추석 연휴 기간 고향을 방문할 예정이라 답한 성인남녀는 44.9%로 지난 설 연휴(51.9%)에 비해 7.0%포인트 감소했다. 고향에 방문하겠다고 답한 이들도 대다수가 3일 이내(82.1%)로 짧게 고향에 머물 계획이라 밝혔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