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전노예 진실 밝힌다'며 신안 찾아간 유튜버 체포돼

'염전노예 진실 밝힌다'며 신안 찾아간 유튜버 체포돼

2023.09.22. 오전 09: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염전노예 진실 밝힌다'며 신안 찾아간 유튜버 체포돼
ⓒ유튜브 판슥 채널
AD
'염전노예' 진실을 밝히겠다며 전남 신안군 소재 신의도를 찾아가 영상을 찍은 유튜버가 체포됐다.

21일 뉴스1은 경찰이 명예훼손 혐의로 유튜버 '판슥'을 체포했으나 그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판슥은 '그곳이 알고 싶다 신안드레스 보안관 출격 1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신의도를 들어가서 실제로 염전 노예가 존재하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채널에 '신안 카르텔의 실체' 등 신안군 관련 영상 6편을 업로드했다.

신의도 주민들은 판슥이 허위사실을 게재해 주민 다수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7월 말 신안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판슥의 주소지인 부산 송도로 출석 요구서를 보냈으나 판슥이 출석하지 않자 체포영장을 발부해 지난 19일 오후 1시쯤 대구에서 판슥을 붙잡았다. 경찰은 판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판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주소지가 아니라 사무실이 있는 거주지인 대구에서 생활해 출석 요구서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판슥의 채널에는 구독자들에게 탄원서 서명을 요구하는 글도 올라왔다. 해당 탄원서에는 '뉴스 영상을 토대로 아직 소수의 사람이 노예를 부릴 수도 있다는 의심에 관해 확인하러 간다고 언급한 점을 통해, 신의도 주민들이 노예를 부리고 있다고 확정해 말한 사실이 없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인터뷰 또한 사전에 접촉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주민들이 이야기한 내용이라는 점, 평소 판슥님 라이브 성향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점 등을 토대로 신의도를 명예훼손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는 등의 언급도 있었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