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법원 앞 '야간 문화제' 강제 해산...참석자 이동 조치

경찰, 대법원 앞 '야간 문화제' 강제 해산...참석자 이동 조치

2023.06.09. 오후 10: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경찰이 대법원 앞에서 열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1박 2일 문화제가 미신고 집회라고 판단하고 강제 해산 조치했습니다.

참석자들을 강제로 이동 조치하는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가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황보혜경 기자!

경찰이 이번에도 강제 해산에 나섰군요?

[기자]
네, 오늘 밤 9시 20분쯤부터 경찰이 대법원 앞에서 열린 노동자 단체의 야간 문화제 강제 해산에 들어갔습니다.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 측이 대법원 앞 인도에서 개최한 야간 문화제를 신고되지 않은 불법 집회로 판단한 겁니다.

경찰이 참석자들을 끌어내기 시작하자, 현장은 고성이 오가는 등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대법원 인근 서초역 쪽으로 참석자들을 이동시키는 등 한 시간가량 해산 절차가 진행된 끝에, 현재 상황은 거의 종료됐습니다.

이 가운데 현행범으로 체포된 사람은 없습니다.

다만 강제 해산 과정에서 일부 참석자가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저녁 7시쯤부터 야간 문화제가 미신고 집회임을 3차례 이상 경고하며, 참가자들에게 해산을 촉구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문화제가 대법원에 계류 중인 재판과 관련해 의견을 밝히는 행사로, 신고 의무가 있는 '집회'에 해당한다고 보고 법률에 따라 해산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최 측은 불법파견 사건에 대한 대법원의 조속한 판결을 요구하며 오늘 저녁부터 1박 2일 예정으로 문화제를 열었는데요,

주최 측은 앞서 지난 2020년 3월부터 별다른 집회신고 없이 같은 장소에서 농성과 문화제를 진행해 왔다며, 불법 집회가 아니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주최 측은 서초역 3번 출구 앞에서 노숙하면서, 내일 기자회견을 연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