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강남 납치·살해' 일당 내일 영장 심사...경찰, 피의자 집에서 피해자 물건 확보

실시간 주요뉴스

’피해자 지목’ 공범 집에서 피해자 물건 발견
"납치 가담 2명, 피해자 몰라…공범 제안에 범행"
경찰, 청부살인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 중
"두세 달 전부터 범행 계획…피해자 미행도"
[앵커]
서울 강남에서 벌어진 납치, 살해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피의자 주거지에서 피해자의 물건을 발견했습니다.

이 피의자는 다른 공범 2명에게 범행을 제안한 것으로 지목된 인물인데, 현재 진술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박정현 기자!

피해자 물건이 발견된 곳, 피의자 셋 가운데 누구의 주거지인가요?

[기자]
가장 마지막에 검거된 A 씨입니다.

경찰은 A 씨 주거지에서 피해자의 휴대전화와 가방 등을 발견했습니다.

앞서 A 씨를 제외한 두 사람은 피해자와 모르는 사이라고 주장했는데요,

두 사람은 피해자를 콕 집어 지목한 건 가장 마지막에 검거된 A 씨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A 씨로부터 피해자의 가상화폐를 뺏자고 먼저 범행을 제안받은 B 씨가, 이후 다른 공범 C 씨에게 또다시 범행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공모했다는 겁니다.

경찰은 A 씨가 납치에 직접 가담하진 않더라도 범행을 준비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고, 이에 따라 청부살인 가능성까지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습니다.

다만 A 씨는 피해자와의 관계 등 관련 진술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최소 두세 달 전부터 피해자를 미행하는 등 범행을 준비해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피해자의 동선 등을 사전에 치밀하게 파악한 뒤 범행 당일, 피해자 사무실에서 대기하다가 퇴근하던 여성의 뒤를 밟아 납치한 건데요,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피의자들이 납치한 여성을 질질 끌어 차에 태우는 모습이 인근 CCTV에 확인되면서, 충격을 줬습니다.

내일 오전 11시, 피의자 세 명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 심사를 받습니다.

심사 결과는 이르면 내일 오후 나올 예정인데요,

경찰은 이들의 신병을 확보하면 여죄와 추가 공범 여부 등을 계속 수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