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마니산 산불 야간 진화 중..."굿당 창고에서 발화"

강화 마니산 산불 야간 진화 중..."굿당 창고에서 발화"

2023.03.27. 오전 00: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건조한 날씨 속에 어제(26일) 오후 강화 마니산에서 시작한 산불이 아직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는데, 굿당 창고에서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최재민 기자입니다.

[기자]
불길은 날이 바뀌었는데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순간 최대 초속 11m 강한 바람이 불면서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불은 오후 2시 40분쯤 마니산 입구에 있는 굿당 창고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화재 당시 정황이나 구체적인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는데,

19ha, 축구장 27개가량의 산림이 산불 영향권에 들었습니다.

산림 당국은 저녁 7시부터 야간 진화 체제로 전환하고, 산불 확산 방지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주변 민가나 주요시설로 불씨가 번지는 걸 막기 위해 방어선도 구축했습니다.

주간에 투입했던 산불 진화용 헬기는 날이 저물면서 모두 철수했습니다.

화재 지점이 민가나 등산로와는 조금 떨어진 곳이라 지금까지 발생한 인명피해는 없습니다.

법당 같은 국가 지정 보물이 있는 마니산 정수사 등으로도 불길이 번지진 않았습니다.

[도림 스님 / 정수사 주지 : 사찰에서도 지금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계속 예의 주시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밤새도록 지금 지켜보면서 상황을, 그렇게 해야 될 거 같습니다.]

산림 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진화 헬기를 다시 투입할 계획입니다.

YTN 최재민입니다.



YTN 최재민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