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통화만 4번" vs "바꿔준 적 없어"...진실 공방

"이재명 통화만 4번" vs "바꿔준 적 없어"...진실 공방

2023.02.03. 오후 6: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의 진술에 대해 이화영 전 부지사가 반박하기 시작하면서 진실 공방 양상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김 전 회장은 경기도지사였던 이재명 대표와 4번 통화했다고 진술하고 있고, 이 전 부지사는 김 전 회장의 진술이 허구라고 맞서고 있습니다.

김태원 기자입니다.

[기자]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은 구속 기간 만료를 앞두고도 이재명 대표와 관련된 진술을 이어갔습니다.

가장 최근에 나온 진술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이 대표와 나눈 통화만 4번이라는 겁니다.

결국 북측에 보낸 8백만 달러가 경기도의 대북 지원 사업과 이 대표의 방북 추진과 관련됐고, 이를 이 대표도 알고 있었다는 게 김 전 회장의 주장입니다.

여기에 최소 50만 달러를 북측 인사들에게 더 줬다고 추가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소설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김성태와 통화에서 고맙다는 말도 하셨다는데, 기억 안 나십니까?) 소설 가지고 자꾸 그러지 마시죠.]

김 전 회장이 소통 창구로 지목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이 전 부지사 측은 YTN 취재진과 만나 이 대표와 통화를 연결해준 적 없으며 쌍방울이 자신들의 사업을 위해 북측에 돈을 보낸 것으로, 경기도와는 관계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부지사 본인도 옥중 메모를 통해 김 전 회장이 경기도와 이 대표를 위해 북측에 돈을 건넸다는 건 '완전 허구'라고 주장했습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핵심 인물로 쌍방울의 계열사 인수 축하자리에서 이 대표와 전화를 연결해줬다는 의혹을 받는 A 변호사도 "그 자리에 참석한 기억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이 전 부지사에게 소환 조사를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구속 기간 만료가 다가옴에 따라 앞서 영장에 적시된 혐의 중심으로 우선 재판에 넘길 예정입니다.

이후 대북송금 과정을 이재명 대표가 얼마나 인지했는지, 나아가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고들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태원입니다.


YTN 김태원 (woni041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