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박희영, 이태원 참사 당일 권영세에 전화뿐...조치 안 해"

단독 검찰 "박희영, 이태원 참사 당일 권영세에 전화뿐...조치 안 해"

2023.01.31. 오후 11: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참사를 인지한 후 가장 먼저 권영세 통일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을 뿐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장으로서 적절한 역할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YTN이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실에서 제출받은 검찰의 공소장에는 박 구청장은 참사 현장으로 간 뒤 밤 11시 23분, 경찰과 소방 등 유관 기관이 아니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을 뿐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핼러윈데이 종합상황실이었던 용산구청 당직실은 밤 10시 20분쯤 서울시로부터 '사람들이 다칠 것 같고 이미 부상자도 있으므로 재난 매뉴얼에 따라 대응하라'는 취지의 연락을 받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직실 직원들은 밤 10시 29분, 서울소방방제센터 직원으로부터 '압사 당하겠다고 신고가 (들어왔다)'라는 말을 듣고도 아무것도 하지 않다가, 밤 10시 53분이 돼서야 행정안전부로부터 '압사사고 상황관리를 철저히 하라'는 지시를 받고 사고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