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만취해 길에 누워있다 차에 치여 숨져...출동 경찰은 구경만

실시간 주요뉴스

만취해 길에 누워있다 차에 치여 숨져...출동 경찰은 구경만
술에 취해 길가에 쓰러져 있던 남성이 경찰이 떠난 뒤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60대 남성 A 씨를 길거리에 내버려 둔 경찰관 2명에 대한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19일 저녁 8시쯤 서울 동대문구 휘경동에서 술에 취해 골목길에 쓰러져 있다가 지나던 승합차에 깔려 숨졌습니다.

사고가 나기 20여 분 전 술에 취한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2명은, A 씨가 도움을 거부한단 이유로 신원 등을 확인하지 않은 채 6분 만에 현장을 떠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들이 순찰차를 타고 건너편에서 관찰하고 있었다며, 조치에 미흡한 점이 있어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