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만에 다시 찾은 이태원 참사 현장...불법 건축물 흔적만

한 달 만에 다시 찾은 이태원 참사 현장...불법 건축물 흔적만

2022.11.29. 오후 6: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150명 이상이 희생된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한 달이 됐습니다.

폴리스 라인은 없어졌지만 여전히 오가는 사람들은 뜸했고 문제가 된 불법 건축물은 철거되고 흔적만 남아 있었습니다.

윤성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한 달 전 이곳에서 벌어진 참사로, 무려 158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경찰 통제선이 지난 11일, 참사 2주 만에 해제되면서 통행이 재개됐지만 여전히 시민들의 발길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간혹 이곳을 찾는 추모객들의 발길만 이어질 뿐입니다.

참사 골목 한쪽 벽면엔 고인과 유족의 평안을 비는 추모의 글이 가득 붙어있습니다.

[장영철 / 대전 유성구 : 마음이 아프고 내 아들, 딸과 같은 사람들이 억울하게 죽어서. 애도를 하고 다시는 이러지 않는 게 더 중요하잖아요.]

참사가 발생한 골목은 비좁습니다.

심지어 상당히 경사져 있습니다.

골목의 구조 특성상 사고 위험성을 품고 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닙니다.

또, 세계음식거리와 이태원역 1번 출구 사이에 자리 잡고 있어서, 오르내리려는 인파가 맞물리며 대형 참사로 이어졌습니다.

골목을 더 비좁게 만든 건 해밀톤호텔의 불법 건축물이었습니다.

호텔에서 툭 튀어나와 길에 연결돼 있던 불법 테라스는 참사 뒤에야 철거돼 지금은 용접 흔적만 남았습니다.

불법 건축물을 미리 철거하고, 또 참사 당일 골목에서 일방통행을 실시했다면, 비극을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참사 책임을 밝히기 위한 경찰 수사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찰청 특별수사본부는 박희영 서울 용산구청장과 용산소방서 현장지휘팀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박희영 구청장은 세 번째 소환 조사입니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과 류미진 전 서울경찰청 상황 관리관, 그리고 최성범 용산소방서장 등 이른바 '1차 책임자'에 대한 조사도 두 차례 진행했습니다.

그동안 강제 수사와 참고인 조사를 통해 증거 확보에 주력했던 특수본은 이번 주 주요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