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수홍 친형 부부 '횡령 혐의' 대부분 부인...박수홍 측 "합의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방송인 박수홍 씨의 돈 수십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 씨 친형 부부가 첫 재판에서 대부분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같은 날 다른 법원에서 박수홍 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보수 유튜버에 대한 첫 공판도 올렸는데, 박수홍 씨는 두 사건 모두 합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방송인 박수홍 씨의 형수인 이 모 씨가 피고인 신분으로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남편인 박진홍 씨와 함께 박수홍 씨의 돈 61억7천만 원을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부부는 첫 재판에서 혐의 대부분을 부인했습니다.

"박수홍 씨에 대한 혐의를 전면 부인한다"며 "혐의 대부분을 부인하는 취지"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법인자금으로 변호인을 선임한 것과 법인 카드를 개인적 용도로 쓴 혐의만 일부 인정했습니다.

재판을 마친 뒤, 이 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떠났습니다.

(박수홍 씨한테 하고 싶은 말씀 없으세요?)
"…."

박수홍 씨 측 법률대리인은 법원에서 횡령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노종언 / 박수홍 측 법률대리인 : 대한민국은 무죄 추정의 원칙과 죄형 법정주의를 취하고 있기 때문에 검찰이 공소를 제기했을 경우 검찰 입장에서 자신할 수 있는 증거가 있기 때문에 공소를 제기한 것입니다.]

같은 날, 다른 법원에선 보수 유튜버 김용호 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습니다.

김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박수홍 씨의 사생활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김 씨 측은 첫 재판에서 "기본적으로 혐의를 전부 부인하는 취지"라고 말했습니다.

[김용호 / 유튜버 : 재판 과정에서 하나씩 진실이 밝혀질 것 같습니다.]

박수홍 씨 측은 두 사건 모두 합의 없이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