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택배견 경태' 앞세워 후원금 가로챈 택배 기사 입건

실시간 주요뉴스

'택배견 경태' 앞세워 후원금 가로챈 택배 기사 입건
SNS에서 인기를 끈 반려견을 앞세워 모은 후원금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제기된 택배 기사와 그 여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택배 기사 김 모 씨와 여자친구 등 두 명을 사기와 기부금품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3월 자신들이 키우는 반려견 '경태'와 '태희'의 치료비가 필요하다며 SNS 계정을 통해 후원금을 불법 모금하거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는 등 모두 6억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습니다.

앞서 김 씨는 반려견 '경태'를 데리고 다니며 택배 일을 하는 사진을 SNS에 올려 인기를 끌었고, 김 씨가 일하던 CJ대한통운은 지난해 1월 '경태'를 명예 택배 기사로 임명하기도 했습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