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쌍방울 의혹' 동북아평화경제협회 등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쌍방울그룹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전 부지사가 설립하고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이사장으로 있는 사단법인 동북아평화경제협회를 압수수색 하고 있습니다.

이 전 부지사를 구속한 지 약 일주일 만에 다시 강제수사에 나선 겁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성훈 기자!

[기자]
네, 사회1부입니다.

[앵커]
검찰의 압수수색 아직도 진행되고 있나요?

[기자]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압수수색이 아직 이뤄지고 있습니다.

'쌍방울그룹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사단법인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사무처장 A 씨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고 있습니다.

현 이사장은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이고 압수수색 현장에 있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A 씨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재임할 당시 경기도 대북 관련 사업을 총괄했던 국장급 인사로 알려졌습니다.

또, 검찰은 이 전 부지사의 비서관으로 근무했던 경기도청 공공기관담당관실 B 팀장의 사무실을 압수 수색하고 있습니다.

이 전 부지사를 보좌하며 경기도 대북 관련 사업을 했던 A 씨와 B 씨를 겨냥한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있는 건데요.

검찰이 경기도와 쌍방울의 유착 관계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하기 위해 강제 수사에 나선 것으로 관측됩니다.

그동안 검찰은 이화영 전 부지사가 대가를 받고 쌍방울 그룹의 대북 지원 사업을 도왔다는 의혹을 수사해 왔습니다.

동북아평화경제협회는 지난 2008년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설립한 사단법인으로, 동북아 관련 경제협력과 정책연구를 해오던 곳인데요.

이 전 부지사는 단체 이사장을 지내며 대북 교류 관련 행사 등을 맡아왔고, 이 가운데 1년 3개월가량은 쌍방울 사외이사직도 함께 수행했습니다.

이재명 대표가 경기지사로 당선되면서 이 전 부지사는 2018년 7월 경기도 평화부지사로 취임했습니다.

이 전 부지사 취임한 뒤 석 달 만에 동북아평화경제협회는 국회에서 '북한 광물자원 개발 포럼'을 개최했는데요.

당시 남북 광물자원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이듬해엔 광물자원 협력 기획을 주요 사업으로 설정했습니다.

비슷한 시기 쌍방울은 계열사 '나노스'를 내세워 북한 광물 개발 사업 진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그 뒤로 쌍방울은 북한에서 광물 사업권 약정을 받아 주가 상승효과를 누리기도 했습니다.

약정을 받은 자리에 이 전 부지사가 동석했던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이 전 부지사가 설립한 사단법인과 사외이사로 있었던 쌍방울이 비슷한 시기에 같은 사업을 추진한 겁니다.

이 때문에 이 전 부지사가 대가를 받고 쌍방울의 대북 사업 진출을 지원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검찰은 관련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 전 부지사는 지난 2018년 8월부터 올해 초까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 등 뇌물 2억5천여만 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달 28일 구속됐습니다.

이 전 부지사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를 받는 쌍방울 부회장도 당시 함께 구속됐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경기도와 아태평화교류협회가 주최한 행사 비용 수억 원을 쌍방울이 후원한 의혹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