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부인 출입·술 파티"...국정원 산하기관 압수수색

실시간 주요뉴스

전직 부원장, ’사무실 1년 2개월 사적 사용’ 의혹
국정원, 전직 부원장에 대한 진상조사 착수
국정원, 10억 원대 횡령 혐의 포착…수사 의뢰
경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사무실 등 압수수색
[앵커]
최근 국정원 산하기관 전직 부원장이 재직 시절 사무실에서 술판을 벌이는 등 사무실을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었는데요.

지난달 국정원으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이 이 사건 강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윤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소속 직원이 한 언론사에 제보한 사진입니다.

낯선 여성들이 각각 다른 날에 원내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 여성들은 황당하게도 사무실 내부에서 벌어진 술 파티에 참석했다는 의심을 받습니다.

이들을 초대한 사람으로 지목된 건 전 부원장 조 모 씨.

지난 2020년 10월부터 1년 2개월 동안 사무실 일부를 사적으로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진상조사에 착수한 국정원은 조 씨가 10억 원대 횡령을 한 혐의를 포착해 경찰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사건 접수 보름 만에 경찰이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조 씨 자택과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사무실을 잇따라 압수수색 했습니다.

연구원은 국정원으로부터 예산 지원을 받아 국정원이 요청하는 연구를 수행하는 국정원 산하 기관입니다.

한반도전략, 외교전략, 안보전략 등 종합외교안보 분야 연구와 분석을 맡고 있습니다.

조 씨는 국정원이나 연구원 출신 전문가는 아니지만,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행정 사무를 담당하다가 특채됐고, 지난 6월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