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쌍방울 뇌물 혐의 구속' 이화영, 킨텍스 대표 사직서 제출

실시간 주요뉴스

'쌍방울 뇌물 혐의 구속' 이화영, 킨텍스 대표 사직서 제출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이화영 킨텍스 대표가 지난달 29일 변호인을 통해 사직서를 냈습니다.

전시·컨벤션센터인 킨텍스 대표 가운데 임기 내 구속돼 사직서를 낸 것은 이 대표가 처음입니다.

킨텍스는 이번 주 중으로 이사회를 열어 이 대표의 사표 수리 여부와 대표 직무대행 선임 절차를 진행할 예정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표 직무대행이 선임되면 주주 총회 등을 열어 신임 사장 공모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이 대표는 쌍방울 사외이사직을 마친 뒤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낸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또 킨텍스 대표를 맡은 2020년 9월부터 올해 초까지 3년 동안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와 외제 차 등 뇌물 2억5천여만 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또 측근을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로 올려 임금 9천여만 원을 받도록 한 혐의도 받습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