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환자 28,497명..."내일부터 입국자 PCR 검사 의무 해제"

실시간 주요뉴스

신규 환자, 금요일 기준 12주 만에 최저치
내일부터 입국 1일차 PCR 검사 의무 해제
국내 입국 관련 코로나19 방역 조치 모두 해제
변이 재발생 시 필요하면 PCR 재도입 검토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2만 명대를 기록하며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내일부터 국내 입국 시 하루 안에 받아야 했던 PCR 검사 의무가 해제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명신 기자!

신규 확진자 현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2만8천4백 97명입니다.

어제보다 2천여 명 줄었습니다.

일주일 전보단 6백여 명, 2주 전보다는 2만2천 명 이상 줄며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금요일 기준으로는 지난 7월 8일 이후 12주 만에 최저치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1명 줄어든 3백 52명으로 사흘 연속 3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사망자는 하루 사이 42명 늘어 누적 2만8천4백 6명이 됐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이 확연한 감소세를 이어가자 입국 관련 추가 방역 완화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해외 유입 확진율이 8월 1.3%에서 9월 0.9%로 낮아진 점, 그리고 현재 우세종인 BA.5 변이의 치명율이 낮은 점 등을 고려해 내일 0시 입국자부터 입국 후 하루 이내에 받아야 했던 PCR 검사 의무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입국자 격리의무 해제와 입국 전 검사 해제가 시행된 데 이어 이번 조치로 국내 입국 관련 코로나19 방역 조치는 모두 사라지게 됐습니다.

정부는 대신 입국 후 3일 이내 검사를 원하는 사람은 보건소에서 무료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치명률이 높은 변이가 발생하는 등 입국관리 강화가 필요한 경우엔 PCR 검사 재도입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의 대면 접촉 면회가 다음 주 화요일부터 재개됩니다.

이들 시설을 방문하는 방문객은 면회 전에 자가진단키트를 통해 음성임이 확인되면 언제든지 대면 접촉 면회를 할 수 있습니다.

또 지금까지는 외래 진료가 필요한 입소자에 한해 외출이 허용됐지만, 백신 4차 접종을 마친 어르신 등은 외출과 외박이 허용됩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