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구 대비 확진자 '세계 1위'..."우려할 수준 아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난주 우리나라의 인구 대비 코로나19 확진자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았습니다.

정부와 전문가 자문단은 사망과 위중증 규모를 잘 억제하고 있어 확진자 수가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인구 백만 명당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보면 나라별 환자 규모를 더 객관적으로 비교할 수 있습니다.

지난주 우리나라의 백만 명당 확진자는 만6천 명으로 216개국 가운데 1위를 기록했습니다.

만천 명인 일본과 2천3백 명인 미국과 비교해도 월등히 많았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환자 발생 규모가 커진 것은 맞는다면서도 중증화와 사망은 잘 억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백경란 / 질병관리청장 (어제) : 젊은 층을 대상으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고위험군에 대한 보호가 비교적 잘 유지되고 있어서 낮은 치명률을 보이는 정도로 관리가 되고 있다….]

전문가의 의견을 정부에 권고하는 자문위원단의 설명도 같습니다.

100만 명당 사망자를 보면 일본과 미국보다 오히려 우리나라가 현저히 낮게 나타나는 만큼 확진자 숫자는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정기석 /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 : 동일수의 확진자라면 가장 낮은 사망률과 위중증률을 유지하고자 하는 것이 저희 민간자문위원회의 권고이고 이번 정부의 목표이기도 합니다.]

확진자 규모를 줄이려면 사실상 강력한 거리두기 밖에 답이 없는데 일상 유지도 중요한 가치인 만큼 독일처럼 감당 가능한 환자 수준을 길게 유지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응 방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기석 /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 : 400mm 비가 하루에 내리는 거하고 40mm씩 열흘 내리는 거하고는 얘기가 다르다는 것 잘 아실 겁니다. 마찬가지로 환자 발생이 많더라도 어느 정도 숫자에서 꾸준히 생긴다면 문제가 없을 거라는 겁니다.]

물론,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확진자 숫자가 나온다면 그때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조금 더 많은 제약을 가해야 한다고 정 위원장은 덧붙였습니다.

그런 상황이 오기 전까지는 고위험군을 철저히 보호하면서 일상은 유지하는 지금 수준의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