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물 폭탄' 맞은 강남...퇴근길에도 '교통 대란' 재현되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밤사이 내린 폭우로 많은 피해를 입은 서울 강남 한복판은 재난 영화의 세트장처럼 변했습니다.

상가 곳곳으로 흙탕물이 유입됐고 대로에는 방치된 침수 차량으로 주차장을 방불케 하고 있습니다.

곧 있으면 퇴근 시간인데, 퇴근길에도 출근길 만한 교통 대란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황윤태 기자!

[기자]
네, 서울 서초대로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아직 어젯밤 수해가 모두 복구되지 않은 모습인데, 침수된 차량들은 그대로 있는 거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곳 서초대로는 강남을 지나는 주요 도로 중 하나인데요.

어젯밤 400㎜ 가까이 내린 폭우로 인해 도로와 상가 모두 가득 물이 차올랐습니다.

물이 빠진 오전이 지나고 저녁 시간이 되어 가지만 아직 도로 곳곳에 방치된 차량들이 널브러져 있습니다.

당시 상황 기억하는 자영업자 이야기 들어보시겠습니다.

[이상기 / 두부집 운영 : 제가 서 있는 자리에서 물이 허리까지 왔어요. 저 밑에는 자동차들은 지붕이 다 덮였고 카니발이 지붕이 다 덮였어요.]

도로에는 승용차나 SUV 등 차종을 가리지 않고, 외제차들까지 방치돼 있습니다.

이곳 사거리 한복판에는 144번 버스가 앞범퍼가 완전히 사라진 채 12시간 넘게 방치돼 있다가 견인됐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전기차들이 보급되면서, 차내 배터리로 인해 감전 등 위험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방치된 차량들 탓에 하루 종일 정체가 이어지자, 경찰관들이 직접 수신호를 보내 교통을 정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시간까지 차량들이 정리되지 않으면서, 퇴근길 교통은 출근 때만큼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 당국은 비바람이 다시 남하하면서 많은 비를 뿌릴 수 있는 만큼,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이렇게 침수된 차들은 어젯 밤 한강 이남 지역, 그 중에서도 강남 쪽에 집중적으로 발생했습니다.

제대로 집계되지는 않았지만 벌써 수천 대의 차량이 침수 신고를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손해보험협회와 주요 보험사 집계에 따르면, 9일 오전 기준 12개 손해보험사에 2천 7백여 대의 차량 침수 피해가 접수됐습니다.

오후에도 침수 신고가 계속 이어져 3천 대 이상으로 보고 있다는 게 업계의 판단입니다.

차량들이 이렇게 침수돼 방치될 만큼 비가 쏟아지면서 서울 곳곳에서는 심야 배송이나 음식 배송이 줄줄이 지연되거나 취소되는 일도 잇따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10일까지 수도권에 최대 300㎜의 비가 더 내린다고 예보된 만큼, 서울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등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서초대로에서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