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케스트라 선율에 조명 쇼...돌아온 광화문광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낮에 아이들이 뛰놀던 광화문광장에서 저녁에는 재개장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화려한 조명 쇼와 아름다운 오케스트라 연주가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둠이 내린 광화문광장에 아름다운 음악이 울려 퍼집니다.

드보르작 교향곡과 아리랑이 웅장한 오케스트라 선율로 이어집니다.

1년 9개월 만에 돌아온 광화문광장에서 빛과 화합을 주제로 기념행사가 열렸습니다.

사전 예약으로 좌석에 앉은 시민이 3백 명이었는데, 수만 명 인파가 주변에 몰려 행사를 함께했습니다.

6백 년 광화문 역사를 소재로 한 가상 현실 영상과 시민들의 기대를 담은 영상 메시지도 상영됐습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세훈 서울시장 등 각계각층 인사들도 참석해 재개장을 축하했습니다.

[오세훈 / 서울시장 : 저는 굉장히 떨립니다. 시민 여러분들의 평가가 어떻게 나올지, 정말 신상품을 내놓는 그런 심정인데요. 오늘부터 서울시민께서 광화문 광장을 더욱 사랑해주시고 자주 찾아주시면 정말 좋겠습니다.]

하이라이트는 건물 외벽에 레이저빔을 투사하는 '미디어파사드'였습니다.

시원한 파도부터 전통문양까지 화려한 조명이 KT 건물과 세종문화회관 외벽을 수놓았습니다.

조명 쇼는 다음 달 중순까지 저녁 8시부터 밤 11시 사이에 펼쳐질 예정입니다.

[최금 지 / 서울 용산구 : 매일 밤마다 이렇게 보여주시면 여기 너무 예쁠 것 같고, 여기 광장도 되게 예쁘게 바뀌었는데 불빛까지 더해져 있으면 너무 좋은 관광장소가 될 것 같아요.]

열대야로 무더운 날씨였는데도 수많은 시민이 밤늦게까지 광장에 남아 저마다의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