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천 병원 건물 화재 원인 조사...숨진 간호사 추모 행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제(5일) 경기 이천시 관고동의 한 상가건물에서 불이 나 4층 투석병원에 있던 환자와 의료진 등 5명이 숨졌는데요,

1차 합동감식을 마친 경찰이 본격적인 화재 원인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40여 명이 병원으로 옮겨질 정도로 피해가 컸죠, 경찰이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고요?

[기자]
네, 경기남부경찰청은 4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4층짜리 상가건물 화재에 대해 본격적인 원인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경기남부청 수사부장을 전담팀장으로 하는 70명 규모의 수사전담팀을 편성했는데요,

어제 오후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1차 합동 감식을 벌인 결과, 3층 스크린 골프장에서 불이 시작된 거로 파악했습니다.

[여운철 / 경기남부경찰청 과학수사대장 : 합동감식 결과 발화부는 3층 골프연습장 입구에 있는 1번 방으로 확인되며 발화 원인은 현재로써는 확정하여 논하기 어렵습니다./ 추가 감식 및 국과수 정밀감정 후에 최종 판단 예정입니다.]

경찰은 화재 당시 해당 스크린 골프장은 철거 공사가 진행 중이었습니다.

다만, 화재 당시 현장에서 철거 작업을 하던 최초 신고자 A씨 등 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결과, 불꽃 작업은 하지 않았다는 진술이 나왔습니다.

당시 이들은 폐업한 스크린골프장 내에서 시설 철거를 위해 내부 바닥과 벽면 등을 뜯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었지만, 용접 절단기나 토치 등 불꽃을 이용한 도구 사용은 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진화 작업 직후 진행된 경찰 등의 1차 합동 감식 과정에서도 화재 현장에서 화기 등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누전 등 전기적 요인으로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작업자들의 과실 여부도 함께 수사 중입니다.

업주와 건물관리인 등을 상대로 화재가 발생한 구체적인 경위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다음 주 월요일 오전 2차 합동 감식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상가건물에서 불이 난 건 어제(5일) 오전 10시 20분쯤이었는데요,

1시간 10분 만에 꺼졌지만, 4층 투석 전문 병원에 있던 고령 환자 4명과 간호사 1명이 다량의 연기를 마셔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고, 42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앵커]
간호사 한 분은 환자들의 대피를 돕다가 숨진 거로 알려지면서 추모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고 하죠?

[기자]
네, 대한간호협회는 숨진 간호사 50살 현은경 씨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기리며 협회 홈페이지에 온라인 추모관을 열었습니다.

하루도 채 되지 않아 간호사들을 포함한 누리꾼들이 추모글이 300개 넘게 게시됐습니다.

이들은 경의를 표한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거나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모습 잊지 않겠다는 등의 애도를 표했습니다.

현 씨는 지난 화재 당시 대피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끝까지 병실에 남아 환자들을 도왔던 거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습니다.

대한간호협회 측은 온라인 추모관을 만든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오는 12일까지를 추모 주간으로 지정해 추모관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현 씨의 발인은 내일 아침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에서 엄수됩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