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9명 사상' 이천 상가건물 화재 합동감식..."3층 골프연습장에서 발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오전 경기 이천시에 있는 한 상가건물에서 불이 나 4층 투석 전문병원에 있던 환자와 간호사 등 5명이 숨졌습니다.

중상자 3명을 포함해 다치거나 연기를 흡입한 사람만 44명에 달하는 거로 파악됐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경기 이천시 관고동 상가건물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화재 현장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제 뒤로 보시듯 바로 이 건물 4층에 투석 전문 병원이 있습니다.

이 병원 바로 아래층 스크린 골프장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오전 10시 20분쯤입니다.

화재로 건물 내부에는 급속도로 연기가 퍼졌고 안에 있던 49명 가운데 5명이 숨지고 44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사망자는 모두 병원 안에 있던 사람들로, 환자 4명, 간호사 1명이었습니다.

환자 4명은 60대와 70대 각각 1명과 80대 2명으로 모두 고령자였습니다.

사망한 50대 간호사는 대피 시간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환자들을 돕다가 변을 당한 거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도 조금 전 1차 합동감식을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정확한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철거 작업이 진행되던 스크린골프장 1개 실에서만 불이 났다며 작업자 과실 등에 대해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인명피해가 컸는데 이유가 있는 겁니까?

[기자]
소방당국은 앞서 화재 발생 20분 만에 담당 소방서 인력 전체를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1시간 10분 만에 불을 껐는데요,

이 같은 대응에도 불구하고, 투석 병원 특성상 즉각 대피가 쉽지 않았던 게 피해를 키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3층에서부터 퍼진 연기가 중간에 계단참이 있는 통로를 채우면서 투석을 받고 있거나 거동이 불편했던 환자가 빠져나오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던 거로 파악됐습니다.

투석 중에는 팔목에 연결된 관이 빠지지 않아서 움직일 수가 없는데요,

이 때문에 일부는 가위로 관을 잘라 대피하기도 한 거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70명 규모로 수사전담팀을 편성해 정확한 화재원인과 안전관리 준수 여부에 대해 엄중히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이천 관고동 화재 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