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확진자 7일 격리 유지..."해제시 8.3배 발생 늘어"

실시간 주요뉴스

확진자 7일 격리 유지..."해제시 8.3배 발생 늘어"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를 유지하고 4주 뒤에 다시 판단하기로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진자 격리의무를 해제하면 이를 유지할 때보다 8월 말에 환자 발생이 8.3배 늘 것으로 예측된다며 격리 의무를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사망자수와 치명률 등의 지표를 토대로 4주 마다 상황을 다시 평가해 격리 의무 전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격리 의무 전환 기준의 핵심 지표는 사망자수와 치명률로, 비슷한 호흡기 감염병인 인플루엔자(독감)와 비교하며, 특히 치명률은 인플루엔자와 같은 0.05에서 0.1%가 목표치로 설정됐습니다.

보조 지표는 유행 예측과 초과 사망, 변이 바이러스 발생 정도, 그리고 의료체계 대응 역량 등 4가지입니다.

정부는 격리의무 전환 여부를 4주 단위로 재평가하면서, 도중에라도 지표가 충족되면 종합 검토해 격리의무 전환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