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일상회복에도 웃지 못하는 공항 노동자들..."인력 부족' 호소에 공사 측 "문제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공항 노조 "인력 부족’ 호소에 공사 측 "문제 없다"
환경미화 4년 차 오범석 씨 일상회복에도 ’울상’
"코로나19 이후 퇴사자 속출…빈자리는 그대로"
[앵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공항은 해외여행객들로 다시 북적이고 있지만, 공항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일상회복에도 웃지 못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 2년간 인력이 줄어든 상황에서 업무만 크게 늘었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공항 측은 현재 인력으로도 운영에 차질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윤해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공항에서 환경미화 노동자로 일한 지 4년 차 되는 53살 오범석 씨.

일상회복 이후 일터는 활기를 되찾았지만, 오 씨는 마냥 웃을 수만은 없습니다.

코로나19 2년 동안 동료들이 중간에 퇴사하거나 정년퇴직으로 우수수 빠져나갔지만, 빈자리는 채워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오범석 / 인천공항 환경미화 노동자 : 현재 근무 조가 25명으로 정해져 있는데…. 나머지 18명이 대체하고 있고, 이용객이 많아져서 쓰레기와 청소해야 할 화장실도 늘어나고 업무가 굉장히 가중되고 부담도 많이 되죠.]

인천공항 한 달 이용객 수는 거리두기 해제 전인 지난 3월 41만여 명에서 지난달 93만여 명으로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이번 달 항공 규제가 전면 해제되면 연말에는 4백만 명까지 늘어 코로나19 이전 3분의 2 수준까지 회복될 거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현장 인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줄어든 수준 그대로입니다.

올해 4월 기준 인천공항공사 3개 자회사 정원 9천7백 명 가운데 약 9%에 달하는 8백8십여 명이 현재 충원되지 않아 비어있는 상황입니다.

올해 신입 사원 260여 명 채용 공고를 내긴 했지만, 월급이 최저 시급과 별반 차이가 없는 수준이다 보니 입사자는 절반 수준에 그쳤고, 이마저도 중도 퇴사자가 속출했습니다.

인천공항공사 자회사 노조는 높은 업무 강도에 처우도 낮아 인력 공백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선표 /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 정보통신지회장 : 인천공항 현장의 임금 수준을 보고 입사 지원조차 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 남아 있는 인력, 새로 들어올 인력 모두 놓치기 전에 공사는 즉각 인력충원과 처우 개선을 해야 한다.]

반면, 공사 측은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하루 이용객 수가 5분의 1 수준으로, 현재 인력으로도 운영에 차질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부족한 인원은 항공 수요 증가에 따라 단계적으로 채용할 예정이라면서도 임금 인상 등 처우 개선은 자회사와 노조가 협의할 대상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일상회복과 함께 공항 운영이 정상화되면서 해외 여행객도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여 인력 확충 문제를 둘러싼 양측의 갈등은 더욱 고조될 거로 보입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인력 감축과 낮은 처우 등으로 쌓인 노동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면서 업무 공백과 이용객 불편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근본적인 해법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