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일부터 모든 입국자 격리면제...위험도 3주째 '낮음'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19 감소세 유지…신규 환자 11주 연속 감소
감염재생산지수도 10주 연속 1 미만 유지
내일부터 접종력 상관없이 입국자 격리 의무 해제
[앵커]
내일부터 우리나라에 입국하는 사람은 백신 접종 여부나 국적에 상관없이 격리 의무가 사라집니다.

인천공항 항공규제도 모두 풀리면서 이번 휴가철에는 공항이 북적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6월 첫 주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는 전국과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낮음'.

5월 셋째 주부터 3주 연속 '낮음'을 기록했습니다.

주간 신규 환자는 11주 연속 줄었고, 확산세를 보여주는 감염재생산지수도 10주 연속 1 미만을 지켰습니다.

안정적인 방역상황 덕에 해외 입국자의 격리 의무가 사라집니다.

지금까지 백신 미접종자는 입국 후 일주일 격리를 해야 했지만, 백신 접종 여부, 내외국인 여부를 가리지 않고 격리 의무를 푸는 겁니다.

이미 입국해 격리 중인 사람도 격리가 해제됩니다.

다만 입국 전후 검사는 현행대로 유지합니다.

입국 전 48시간 이내에 시행한 PCR이나 24시간 이내에 시행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결과를 입국 시에 제출해야 합니다.

입국 후엔 3일 이내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의 경우에는 보건소에서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 단기체류 외국인의 경우에는 의료기관에서 자부담으로 PCR 검사를 받으셔야 합니다. 특히, 출입국 일정이 촉박한 단기 방문객께서는 공항검사센터 등에서 입국 당일 검사 받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인천국제공항과 비행기 운항 규제도 풀립니다.

운항 편수 제한과 비행시간 제한 등 코로나로 생겼던 인천국제공항의 항공 규제가 모두 해제됩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 비행기 탑승 전에 입국자가 입국 전 검사결과, 건강상태 등을 Q-코드를 통해 미리 입력하면 입국 후에는 검사 속도가 한층 더 빨라집니다.]

당국은 우려 변이가 발생하거나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등 유사시에는 입국 관리 체계를 신속하게 다시 강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