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 윗선 향할까...백운규 소환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인호 전 차관 등 핵심 피의자 대부분을 이달 초 소환 조사하면서 마지막 남은 백운규 전 장관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하자마자 검찰 특수통이 주요 보직에 배치된 가운데 수사가 문재인 정부 청와대 '윗선'까지 확대될지 주목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엽 기자!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 통과 후에도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에는 속도가 붙는 것 같습니다.

백운규 전 장관 소환조사가 임박했다고요?

[기자]
네 검찰이 핵심 피의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이달 초 모두 마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이제 남은 단 한 사람이자 산업부 정점에 있는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이 곧 소환될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검찰은 앞서 백 전 장관의 핵심 측근으로 꼽히는 당시 탈원전 정책 추진 담당자였던 문 모 전 정책관 조사도 마친 상태이고요.

대전지검에서 수사해 백 전 장관을 기소한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 수사 자료도 넘겨받아 분석하고 있습니다.

당시 공소장엔 백 전 장관이 탈원전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려 인사 물갈이를 지시한 정황이 담겼는데요.

박 모 당시 에너지실장 내정자에게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임기가 많이 남았는데도 교체를 검토하라고 말하는가 하면, "새 정부 국정철학과 함께 갈 수 없는 인물 등을 나눠 문제 있는 인사들을 퇴출할 방안을 검토하라"는 취지로 반복 지시했다 적시돼있습니다.

[앵커]
이인호 전 차관 등 다른 피의자들에 대해선 검찰이 이미 소환 조사를 마쳤다고요?

[기자]
네,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 관련 핵심 피의자는 모두 다섯 명입니다.

이 가운데 조사를 받은 인물은 김 모 국장, 손 모 과장, 박 모 정책관, 이인호 당시 차관, 이렇게 네 명입니다.

인사 최일선에 가까운 김 모 국장의 경우 지난달 말부터 지금까지 세 차례 이상 조사를 받은 것으로 이미 알려졌었습니다.

손 모 과장은 청와대와 산업부 인사를 소통해온 인물인데요.

어제(18일) YTN 취재진과 통화에서 지난주 조사를 받은 사실을 시인했습니다.

조사 중이라 자세한 이야기는 하기 어렵다면서도 사퇴 종용 지시는 전혀 없었다는 입장은 분명히 했습니다.

이밖에 실제 호텔로 산하기관장들을 불러 사퇴를 강요했다는 증언이 잇따라 제기된 국장급 인사 박 모 정책관과

산업부 지휘 라인인 이인호 당시 차관까지 소환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취임 후 어제 첫 검찰 인사로 특수통 검사들이 주요 보직에 전면 배치된 가운데 '블랙리스트' 수사가 '문재인 정부 청와대'까지 확대될지도 관심입니다.

검찰도 이른바 '윗선' 조사 가능성을 열어두고 청와대 개입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