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민족 큰 스승 '세종대왕 탄생일'...곳곳 다채로운 행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은 스승의 날이지만 세종대왕 탄생일이기도 하죠.

세종대왕의 생일을 맞아 곳곳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고 있는데요.

현장 나간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국립한글박물관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세종대왕 탄생일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가 열리고 있다죠?

[기자]
네, 오늘은 625번째 세종대왕 탄생일인데요.

이곳 한글박물관에서도 오전 10시부터 기념행사가 시작됐습니다.

관계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모여 무대를 정리하고 장치를 설치하는 등 행사준비로 분주했습니다.

지금 박물관에 오시면 한글로 된 얼굴 그림과 타투 스티커 체험이 가능하고요.

세종대왕이 선사하는 선물꾸러미도 받을 수 있습니다.

이후 오전 11시부터는 과거시험에 참여하는 역사인물 체험 극과 가족 마당극도 열리는데요.

정오에는 시민과 함께하는 세종대왕 재현 행차가 예정돼 있습니다.

경기 여주시 세종대왕 영릉에서도 세종대왕 탄생일 맞이 숭모제전이 열립니다.

이에 맞춰 세종대왕릉도 무료로 개방하는데 바로 옆 전시관에서는 북방 영토 개척을 다룬 전시도 함께 상영됩니다.

오늘은 41번째 스승의 날이기도 한데요.

스승의 날은 지난 1958년 충남의 청소년적십자 소속 학생들이 퇴직 교사를 찾아뵙던 것을 계기로 시작됐습니다.

처음 날짜는 5월 15일은 아니었는데 이후 학교와 교직 단체의 주도로 세종대왕의 양력 탄생일이 스승의 날로 지정됐습니다.

세종대왕이 훈민정음 창제 등 우리나라 문화와 교육발전에 큰 업적을 남긴 인물이라는 걸 감안한 겁니다.

오늘 하루, 감사했던 선생님에게 짧은 문자라도 남겨보는 건 어떨까요.

지금까지 국립한국박물관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