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회계장부 보려고 심야에 동업자 헬스클럽 침입한 교수 벌금형

실시간 주요뉴스

회계장부 보려고 심야에 동업자 헬스클럽 침입한 교수 벌금형
자신이 투자한 헬스클럽의 회계 장부를 보기 위해 영업시간 이후 몰래 들어간 대학교수가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방법원은 주거침입 혐의를 받는 대학교수 47살 A 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20년 7월 0시 40분쯤 서울 서초구의 한 헬스클럽에 몰래 들어가 회원카드와 동업자의 개인 PC 등 운영 관련 자료를 몰래 본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다음 날 자정에도 같은 방법으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동업자인 피해자와 분쟁이 있었다 하더라도 A 씨의 행위는 사회적 상당을 벗어난 것으로 건물 내에 들어갈 권리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