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루 확진 만 명 초읽기...오미크론 대응 전국 확대 서둘러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빠르면 이달 말에 전국으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이 이미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정부가 준비 부족으로 적절한 대응 시기를 놓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1주 만에 2배 가까이 늘며 결국 50%를 넘겼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환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이번 주에 하루 확진자가 만 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방역 당국은 현재 의료체계가 델타 변이 기준으로 하루 확진 만3천에서 만4천 명까지는 감당할 수 있다고 평가합니다.

오미크론은 델타보다 위중증 위험이 낮아서, 대응 여력은 더 커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잠복기와 감염기간이 짧은 오미크론의 특성을 반영해 진단 검사 체계도 새로 마련했습니다.

언제, 어떻게 전국으로 확대할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 진단검사체계 전환에 대해서는 1월 26일부터 4개 지역이 우선 적용되고요. 나머지 전국 확대에 대한 부분은 1월 말, 2월 초 정도로 전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된 상황에서 너무 늦은 조치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특히, 신속항원검사와 자가진단키트는 감염됐는데도 음성으로 판정하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한 대책도 필요합니다.

[김우주 /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 초기 감염 시에 바이러스 농도가 낮은 경우는 음성으로 나올 수가 있는 거예요, 신속항원검사가. 그렇기 때문에 신속항원검사가 음성으로 나왔는데 환자가 여전히 코로나가 의심되는 경우는 PCR로 확진 검사를 해야 합니다.]

아직 검사 역량에 여유가 있는 만큼, PCR 검사로 확진자를 빠르게 찾아내고 격리해 확산을 최대한 늦춰야 한다는 겁니다.

오미크론 대응 단계의 핵심인 동네 의료기관의 코로나 환자 치료 역시 아직 논의 중입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준비 부족으로 방역 체계 전환이 제때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며 확진자 폭증과 피해 증가를 우려했습니다.

YTN 홍주예입니다.


YTN 홍주예 (hongkiz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