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분양합숙소에서 폭행·삭발..."가혹행위 피하려다 추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 강서구 한 다세대 주택에서 20대 남성이 건물에서 추락해 중태에 빠졌다는 소식 전해드렸었는데요.

이 남성은 부동산 분양 합숙소에서 함께 일하던 동료들에게서 삭발과 폭행 등 온갖 가혹 행위를 당했는데, 탈출을 시도하다가 7층짜리 건물에서 떨어졌습니다.

윤해리 기자입니다.

[기자]
길 한복판에 한 남성이 쓰러져있습니다.

인근 건물에서 느긋한 모습으로 나온 다른 남성이 이 남성의 상태를 살펴보더니 다시 건물 안으로 태연하게 들어갑니다.

[인근 주민 : (구급차에 사람이) 실려있고 피 흘려 있는 것만 봤죠. 아직도 여기에 핏자국이 있어요.]

지난 9일 오전 10시쯤 20대 남성 김 모 씨가 서울 화곡동에 있는 한 다세대주택에서 추락했습니다.

김 씨는 이 건물 7층에 있던 부동산 분양 합숙소에서 탈출하기 위해 베란다로 나왔다가 떨어졌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9월 SNS에서 '가출인 숙식 제공'이라는 글을 보고 부동산 분양 합숙소에 처음 발을 들였습니다.

분양 상담을 하거나 홍보 전단지를 배포하는 일을 했는데, 합숙 생활을 견디지 못하고 2주 만에 몰래 빠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석 달 만인 지난 4일 서울 면목동의 한 모텔 앞에서 붙잡혀 합숙소로 끌려왔습니다.

이후 삭발과 찬물 뿌리기 등의 가혹 행위를 당했습니다.

김 씨는 사흘 만에 다시 탈출했지만 지난 9일 새벽, 수원역 대합실에서 다시 붙잡혔고 이후 목검과 주먹·발 등으로 폭행을 당하고 테이프로 결박되기도 했습니다.

가혹 행위를 견디다 못한 김 씨는 당일 베란다를 통해 탈출을 시도했지만 건물 밑으로 떨어져 중태에 빠졌습니다.

김 씨는 최근 의식을 회복했는데, 가해자들을 극도로 두려워하는 트라우마 증상을 보인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경찰은 분양 팀장 박 모 씨 등 동거인 4명을 특수중감금치상 혐의 등으로 구속해 지난 19일 검찰에 넘겼습니다.

경찰은 함께 합숙했던 나머지 동거인 3명도 같은 혐의로 추가 입건해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