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린 자녀 폭행에 "살 빼라" 강제 운동까지...40대 실형

실시간 주요뉴스

어린 자녀 폭행에 "살 빼라" 강제 운동까지...40대 실형
어린 자녀를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는 살을 빼라며 학대한 4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상습 아동학대와 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살 A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 등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남편이나 아버지 역할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해하기 어려운 이유로 학대를 계속했고, 피해자들이 A 씨의 엄벌을 원하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8년 동안 12살 딸과 10살 아들을 시끄럽다거나 말귀를 못 알아듣는다는 이유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는 자녀들에게 살이 쪘다며 아파트단지 15바퀴를 쉬지 않고 뛰게 하는 등 학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는 부인에게 남매가 운동하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보내도록 한 뒤 자녀 체중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며 때린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해 10월 인천가정법원에서 두 달 동안 부인과 남매의 휴대전화로 연락하지 말라는 임시조치 결정을 받고도 연락해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