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장동 40억 의혹'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 구속...검찰, 윗선·로비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주도하고 대가로 성과급 40억 원의 금품을 약속받았다는 혐의를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정책보좌관이었던 정진상 부실장을 비공개 조사하는 등 윗선 수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13년 대장동 개발의 시초가 된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대한 설립 조례안이 성남시 의회를 통과했습니다.

당시 최윤길 시의회 의장이 당적까지 바꿔가며 강력히 추진한 게 중요한 계기가 됐습니다.

이후 화천대유로 자리를 옮긴 최 전 의장은 김만배 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명목으로 모두 40억 원을 받기로 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경찰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도운 대가라고 판단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최윤길 / 전 성남시의회 의장 : (40억 원 화천대유에서 받으셨다는 건 여전히 부인하시나요?) 죄송합니다. (조례안 통과에는 대가성이 있었나요?) 죄송해요.]

법원은 최 전 의장의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최 전 의장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은 당시 다른 성남 시의원들에 대한 추가 로비가 있었는지 확인할 방침입니다.

이와 별개로 검찰은 성남시 윗선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지난 13일엔 성남시 정책실장이었던 정진상 민주당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을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재명 대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정 부실장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사장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의혹으로 고발됐습니다.

또, 유동규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전 마지막 통화의 상대방으로 지목된 인물이기도 합니다.

검찰은 당장 사퇴 종용 의혹의 시효가 3주도 채 남지 않은 정 부실장에 대한 처리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윗선과 정관계 인사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만 남겨진 상황에서 검찰이 얼마나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