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중총궐기' 만여 명 집결..."대선서 서민 문제 실종"

실시간 주요뉴스

진보 성향 단체들이 경찰의 집회 금지 통고에도 불구하고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민중총궐기'를 강행했습니다.

노동자와 농민, 빈민 단체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오늘(15일) 오후 2시 반쯤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경찰 측 추산 만천여 명이 모인 가운데 불평등과 거대 양당 중심의 정치체제를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현 정부는 물론 거대 양당 후보 중심으로 이뤄지는 대통령 선거에서 불평등과 노동 등 서민 문제가 관심받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집회를 금지했던 경찰은 집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나섰습니다.

앞서 경찰은 집회에 최대 299명까지만 참가할 수 있다는 방역지침에 따라 주최 측이 신고한 집회 40여 건을 모두 금지했습니다.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