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인천 연쇄살인범' 신상공개...52살 권재찬

실시간 주요뉴스

’인천 연쇄살인범’ 신상 공개…52살 권재찬
"잔인성·피해정도·수사 증거 등 고려해 공개"
권재찬, 건물 주차장에서 50대 여성 살해 혐의
[앵커]
살인 사건을 저지르고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연달아 살해한 연쇄살인범의 신상을 경찰이 공개했습니다.

만 52살 남성 권재찬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정현우 기자!

연쇄살인범의 신상이 공개됐다고요?

[기자]
만 52살 남성 권재찬입니다.

인천경찰청은 오늘(9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강도살인과 사체 유기 혐의 등을 받는 권재찬의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심의 위원들은 만장일치로 신상공개에 동의했습니다.

이번 살인사건이 잔인성과 피해 정도, 그리고 수집된 증거 등을 종합할 때 신상공개 요건에 부합한다는 겁니다.

피의자 권재찬은 지난 4일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건물 주차장에서 50대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습니다.

시신은 차 트렁크에 실어 다른 주차장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어 다음 날인 지난 5일엔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인 40대 남성을 둔기로 때려 살해하고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도 받습니다.

앞서 법원은 권재찬이 도망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앵커]
경찰은 권재찬의 살인을 계획범죄로 보고 있다고요?

[기자]
네. 앞서 권재찬은 말다툼 도중 우발적으로 여성을 살해했다고 주장했는데요.

최근 경찰 조사에서 돈이 많아 여성에게 접근했던 거라며 계획적 범행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권재찬은 여성을 살해한 뒤 신용카드를 빼앗아 현금 수백만 원을 뽑아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사전에 여성의 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냈다는 점에서 권재찬이 계획적 강도살인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권재찬은 그 다음 날 공범인 40대 남성을 살해할 때도 미리 준비했던 둔기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범에게는 범행을 도우면 금전적 대가를 주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권재찬은 강도 전과가 여럿 있습니다.

1992년엔 강도상해죄 혐의로 징역 6년을, 1998년에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지난 2003년엔 인천 미추홀구 전당포에서 60대 사장을 살해하고 돈을 훔친 뒤 일본으로 밀항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심에서 무기징역이 선고됐다가 2심에서 징역 15년형으로 감형됐는데 형을 마치고 풀려난 뒤 또 다른 살인을 저지른 겁니다.

이와 별도로 권재찬은 지난 5월과 8월 공사장에서 물건을 훔친 절도 혐의로도 재판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