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성이 젖소로 변신' 서울우유 광고 비판 일자 비공개 전환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우유가 유기농 우유 광고 영상에서 여성을 젖소에 비유했다가 비난이 일자 비공개로 전환했다.

논란이 된 서울우유 광고는 지난달 29일 유튜브에 올라왔다. 광고는 카메라를 든 남성이 계곡에서 물을 마시는 여성의 모습을 발견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여기에 더해 "그들을 만나러 도착한 곳. 자연 그대로의 깨끗함을 간직한 그곳에서 우리는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 청정 자연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친환경 유기농 식단을 고집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들. 조심스럽게 접근해 보기로 하는데…"라는 내레이션이 나온다.

카메라를 든 남성은 여성을 따라 풀밭으로 간다. 그곳에서 흰 옷을 입은 여성들이 스트레칭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다.

다음 장면에서는 스트레칭을 하던 여성들이 젖소로 바뀌어 있고, 마지막에는 남성이 우유를 마시는 모습으로 끝난다.

광고는 8일 트위터 등에서 '여성 혐오' 광고라는 지적이 나오며 비판을 받았다. 여성을 몰래 불법 촬영하고 따라다니는 모습에서 불쾌감이 든다는 지적과 함께 여성을 젖소로 비유한 것이 역겹다는 목소리가 주를 이뤘다.

이런 광고가 통과되기까지 아무런 제재가 없었다는 게 놀랍다는 반응도 나왔다. "서울우유협동조합 홈페이지를 눌러보면 왜 이런 광고가 나왔는지 이해할 수 있다"면서 임원진에 여성이 없다는 점도 지적했다.

여기에 과거 서울우유의 광고까지 재조명됐다. 2003년 서울우유는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 화랑에서 일반인들을 입장시킨 가운데 신제품 홍보 행사를 하면서 여성 누드모델 3명을 동원해 분무기로 상대방 몸에 우유 등을 뿌리는 퍼포먼스를 벌여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8일, 서울우유 유튜브 공식 계정은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청정, 자연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해당 광고를 제작했고 여성 혐오를 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등장한 모델도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