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소년 방역패스 강제 접종·불통"...교육부 "개선방안 찾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가 '방역패스' 대상에 '청소년까지 포함시키려 하면서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교육당국이 당사자인 학생과 학부모에게 백신 접종과 관련해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는데, 청소년 방역패스와 관련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계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내년 2월부터 청소년에 대한 방역패스를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재차 강조하자,

학생과 학부모를 중심으로 강제접종이라며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교육당국이 학생과 학부모를 모아 청소년 백신 접종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온라인으로 열린 포럼에는 동시접속자가 4천 명에 육박할 정도로 참여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가장 논란인 방역패스와 관련한 질의가 주를 이뤘는데,

처음엔 청소년에겐 강제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가 말을 바꾼 이유를 물었습니다.

[유진선 / 중학교 3학년 : 18세 이하는 자유롭게 선택권 주는 듯 했지만, 불과 2달도 안돼서 내년 2월부터 청소년도 백신 방역패스 적용 대상이 된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방역패스 대상의 형평성을 꼬집기도 했습니다.

[신유승 / 중학교 3학년 : 현재 종교시설, 시위, 놀이공원, 백화점 등은 모두 방역 패스에서 제외되고 있습니다. 학생들에게 필요하다고 할 수 있는 학원, 독서실, 도서관 등은 제한하면서 이런 시설을 풀어주는 것은 의문이 듭니다.]

[정재훈 /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방역패스는 유행이 집중되는 곳, 감염자가 가장 많이 생기는 곳을 대상으로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게 아이들과 학생들 자료를 분석해보면 학교와 학원이 되는 것이거든요.]

청소년 방역 패스 시행 시기를 연기해 달라는 요청도 나왔습니다.

[양준현 / 중학교 2학년 : 중학교 2학년의 경우 12월에 기말고사를 치르게 되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코로나19 방역패스 실시일까지, 백신을 접종하고 이를 대비하는 시기가 한 달 남짓으로 촉박한 데, 실시일을 내년 3월로 이행하는 것은 어떨지에 관해 질문 드립니다.]

청소년 백신 접종의 안전성과 부작용을 염려하는 목소리도 많았습니다.

그런데도 교육당국이 소통 없이 접종을 강행하고 있다고 학부모들은 지적했습니다.

[신영은 / 중3 학부모 : 소통에 노력을 기울이신다고 하시는데 현장에서 느껴지는 소통의 노력은 없습니다.]

포럼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채팅창에는 학생 백신 접종과 방역패스 적용에 반발하는 글이 계속 올라왔습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현장에서 제안 주시는 의견들이 개선될 점, 보완될 점이 반영할 수 있는지 협의하면서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청소년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학부모와 학원 단체들의 집회가 줄줄이 예고되는 등 반발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계훈희입니다.


YTN 계훈희 (khh02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