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환자 4,954명...오미크론 12명 추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제 휴일 영향으로 잠시 주춤했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또다시 5천 명대에 근접했습니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12명이 추가돼 지금까지 36명을 기록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동우 기자!

오늘도 5천 명 가까운 신규 확진자가 나왔죠?

[기자]
네, 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전날보다 629명 늘어난 4,954명입니다.

어제 휴일 영향으로 잠시 주춤했던 게 또다시 5천 명대에 근접한 건데요,

월요일 발생 기준으로 역대 최다 기록입니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12명이 추가돼 지금까지 36명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서울 소재 대학 외국인 유학생 3명이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서울 대학가를 중심으로 오미크론 집단 감염으로 번질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신규 환자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4천924명, 해외 유입 사례가 30명입니다.

수도권에서만 3천692명으로, 전체의 74.5%를 차지하며 유행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47명 늘어 난 774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고, 사망자도 64명 늘어 역대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특히 사망자 가운데는 열 살 미만도 한 명 포함됐는데요, 열 살 미만에서 사망자가 나오기는 지난달 28일 이후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이처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늘면서 의료 대응 지표도 좋지 않은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제(6일) 오후 5시 기준 수도권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83.6%로 하루 전보다 3%포인트 줄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88%, 경기 77%, 인천 93.7%로 집계됐습니다.

남은 병상은 서울 43개, 경기 84개, 인천 5개로 수도권 전체에 132개뿐입니다.

전국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78.2%로 전날보다 2.2%포인트 낮아졌습니다.

수도권에서 하루 이상 병상 배정을 기다리는 사람은 어제보다 63명 줄어든 919명으로 나흘 이상 대기자는 31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앵커]
정부가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조치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고요?

[기자]
인천 미추홀구 교회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등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자,

정부가 종교시설에도 강화된 방역 조치를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 사고수습 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문체부가 종교계와 함께 종교시설 방역 강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어제부터 방역패스를 확대해 시행하고 있지만, 종교시설이 방역패스 확대 적용 대상에서 빠지면서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사회 2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