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지역 전파 우려...교회 앞 선별진료소 설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목사 부부에서 시작된 오미크론 변이 감염이 6차 감염까지 이어지는 등 지역사회에서 빠르게 번지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부부와 지인이 활동했던 교회 앞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예배에 함께 참석했던 외국인 교인들을 검사할 예정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홍민기 기자!

[기자]
네,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교회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교회 앞에 선별진료소가 설치됐다고요?

[기자]
제가 나와 있는 교회 주차장에 보시는 것처럼 파란 천막이 설치됐는데요.

국내 첫 오미크론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된 이 교회 교인들을 검사하기 위해 선별진료소가 차려지는 중입니다.

검사는 오늘 낮 한 시부터 시작할 예정인데, 지난달 28일 우즈베키스탄 국적 남성 A 씨와 함께 예배에 참석했던 러시아 교인 4백여 명이 대상입니다.

지난달 24일 교인인 우즈베키스탄 국적 남성 A 씨가 한국에 막 도착한 목사 부부를 데리러 갔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는데요.

이 부부가 역학조사에서 A 씨와 접촉한 사실을 숨기면서, A 씨는 거주지 인근 치과와 마트, 식당 등을 방문했고, 감염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어제 추가로 오미크론에 확진된 세 명도 A 씨 지인이거나 지역 사회에서 접촉한 사람인데요.

50대 여성 한 명은 지난 1일 A 씨와 같은 식당을 이용했고, 다른 두 명은 A 씨의 지인과 지인의 동거인입니다.

목사 부부에서 시작한 감염이 A 씨와 가족, 교회 교인으로 번졌고, 교인들의 가족도 감염되는 등 연쇄 감염이 이어지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A 씨의 가족들과 지인은 확진되기 이틀 전인 지난달 28일, 이곳 교회에서 열린 집단 예배와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했습니다.

이날 같은 예배에 참석했거나 접촉 가능성이 있는 사람만 해도 800명에 육박하는데요.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방역 당국이 추적하고 있는 사람만 천 명을 넘고, 밀접접촉자도 550명에 달합니다.

[앵커]
수도권에서는 코로나19 집단감염도 이어지고 있죠?

[기자]
어린이와 어르신 등 감염 취약 계층이 많은 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서울 중랑구 병원에서는 하루 사이 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5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 중랑구 어린이집에서는 1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나흘 만에 누적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었습니다.

경기 안양시 요양병원에서도 21명이 무더기로 양성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는 22명에 달합니다.

대형 시장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늘고 있는데요.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확진자는 585명에 달합니다.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도 계속 늘어 38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금까지 인천 미추홀구 한 교회 앞에서 YTN 홍민기입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