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확진 5,123명·위중증 723명 모두 역대 최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휴일 효과가 사라지면서 5천 명을 넘었습니다.

역대 가장 많은 확진자가 나온 건데 위중증 환자도 7백 명을 넘어 의료 역량도 한계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현준 기자!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는 양상인데요.

자세한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천123명입니다.

전날보다 2천 명 넘게 늘면서 처음으로 5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지난달 24일 4,115명이 최다 확진자였는데, 오늘 발표된 확진자는 이보다도 천 명 넘게 늘었습니다.

감염 경로를 보면 국내 발생이 5천75명, 해외 유입 사례가 48명입니다.

국내 발생 가운데에서는 수도권의 비중이 전체의 81%를 차지해 여전히 유행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2명 늘어 723명으로 역대 최다이고, 처음으로 7백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60대 이상 고령층이 전체의 84.4%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어제 하루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34명이 늘어 누적 3,658명입니다.

사망자는 80살 이상이 18명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늘면서 의료 대응 지표도 계속 나빠지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 5시 기준 수도권 중증환자 전담병상 가동률은 89.2%로 하루 전보다 0.7%p 높아졌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90.7%, 경기 87.6%, 인천 88.6%입니다.

남은 병상도 서울 32개, 경기 36개, 인천 9개로 수도권 전체에 77개뿐입니다.

백신 접종 현황은 1차 신규 접종자는 2만여 명 늘었고, 접종을 모두 마친 사람은 4만여 명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률은 1차 82.9%, 접종완료가 79.9%입니다.

추가접종을 받은 사람은 18만여 명으로 누적 3백21만 명을 넘었습니다.

[앵커]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범정부 합동 TF를 구성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2차장이 오늘 모두발언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어제 해외 입국자의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견된 데 대해 정부는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유입차단에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와 복지부, 질병청 등 11개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합동 TF'를 구성해 신속한 방역전략을 수립하고, 엄격한 해외 입국자 관리, PCR 분석법 개발 등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병상가동률이 상승하는 데 대한 대책도 설명했는데요.

이달 중순까지 1,300개 이상의 병상을 추가 확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병상을 구분해, 병상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집에서도 안전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재택치료자에 대한 모니터링과 비대면 진료, 처방을 할 수 있는 관리의료기관을 전국에 190개소 이상 운영하고, 증상변화가 있을 때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병원을 단기 외래 진료센터로 운영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신현준입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